가을에 만난 일산호수공원은 환상 그 자체 였다.
길가에 뿌려져 있는 낙엽들과
하얀 자태를 뿜어내고 있는 자작나무들
수줍게 드러내고 있는 연잎들....
아파트들 사이로 이렇게 자연이 숨쉴 수 있는 공간들을 만들어 내기란 쉽지 않은데...






 























일산호수공원에 다녀왔다.
한번은 엄청난 규모에 놀랐고
또 한번은 멋진 풍경에 놀랐다.

너무나 말이 필요 없었던 호수공원에서의 하루....















 





아산시에 있는 신정호는 담수면적이 92ha 이며 1926년에 조성이 된 인공호수이다.

 또한 자연경관이 수려해 사계절 휴양지로 많은 관광객이 온다고 한다.

 신정호는 야외음악당, 수생식물전시장 , 체육공원, 음악분수, 조각공원, 산책로등 다양한 테마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매년마다 신정호에서 아산 성웅 이순신 축제가 열린다고 한다.

 

 한바퀴 빙 둘러보고 싶었지만

 시간이 없어서 다양한 테마로 둘러싸인 산책로를 전체를 다 둘러보지 못했다.

 저 안쪽으로 들어가면 연꽃단지등 볼거리들이 참 많았을텐데

 입구 근처만 구경하다가 돌아온 것이 너무 아쉽기만 했다.

 


 이곳에 들렸던 때가 작년 10월쯤이었다.

 

신정호에 들어서게 되면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것이 이순신 동상과 거북선이다.



 

신정호에는 산책로를 잘 가꾸어 놓았다고 한다.

가는 길목마다 음향시설이 잘 되어 있어서 산책하는 내내 노래를 들을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수상레져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자전거도 무료로 빌릴 수 있다고 한다.

 환경테마때문인지 자전거가 온통 녹색이다.


 아산시의 대표적인 관광지답게 많은 버스들이 관광객 손님들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제천시 시가지에서 북쪽으로 약 3.3km지점인 용두산 남쪽 기슭에 자리잡은 의림지는
밀양 수산제와 김제 벽골제와 함께 삼한시대의 3대 수리시설중의 하나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저수지 중의 하나이다.
신라 진흥왕때 우륵이 처음 방죽을 쌓았으며,
그로부터 700년 뒤인 고려시대에 고을현감 박의림이 견고하게 다시 쌓았다고 한다.
현재 의림지의 규모는 저수지 둘레 약 1.8km, 만수면적은 15만1470㎡ , 수심은 8~13m라고 한다.
의림지에는 영호정, 경호루 등의 정자가 있고
또 저수지 안에는 예로부터 서식해온 빙어가 특산물로 유명하다.







 


호수를 배게삼아 누워있는 소나무가 참 인상적이다.






오리는 오리배를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향토문화자료 제23호로 지정이 되어 있는 경호루!
영호정과 더불어 의림지를 찾고 있는 관광객들의 휴식처가 되고 있다.


오리보트는 30분당 2인승은 10000원, 4인승은 15000원
노보트는 1시간당 10000원으로 이용가능하다.














솟대라고 고조선시대부터 인간의 꿈을 이루기 위한
하늘을 향한 희망의 매개물로 새워졌다고 한다.



인공폭포 사이로 나 있는 동굴...









 







 





 



 


<교통tip>

제천 의림지로 가기 위해서는
           제천역이나 제천터미널에서 10분 간격으로 세명대학교로 가는 31번 버스를 이용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