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해수욕장 옆에 있는 고즈넉한 느낌이 드는 왕산 해수욕장!!

한적한 분위기의 작은 어촌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걸어서도 갈 수 있는 이 해수욕장은

을왕리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해수욕장이 개장되면 모를까 한적하게 바다 구경을 하고 싶다면
 

왕산해수욕장도 괜찮을 듯 싶다.




왕산해수욕장에서 보이는 저 세개의 하얀 줄은 무엇을까 궁금했는데
자세히 보니 하얀색의 조개껍데기들이 신비할 정도로 하얀 줄을 그리며 모여 있는데
사람이 저렇게 만들어 놓을 수는 없고 밀물과 썰물의 차 때문에 그런가....
어쨌든 자연의 현상은 참 신비롭다.

 

 


한쪽에는 모래사장이, 다른 한쪽에는 바위와 바다가 어울러진 모습도 감상할 수 있고
저 바위와 돌 사이를 틈틈히 해집다 보면 싱싱한 생굴도 캘 수 있기도 하다.



을왕리해수욕장은 두번째로 방문한다.
첫번째는 해가 지는 초저녁에 들러서 멋진 노을을 감상할 수 있었고
요번에는 맑게 갠 파란 하늘에 방문할 수 있어서
을왕리의 전체적인 조망을 감상할 수 있었다.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해수욕장으로도 알려져 있는 을왕리 해수욕장...
인천공항고속도로 또는 공항철도를 타고 가면 1시간거리에 있는 해수욕장이면서
멋진 바위와 바다가 어울려져 있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연인들이 자주 찾는 곳이기도 하다.

 




을왕리해수욕장은 대중교통으로도 찾아가기가 쉽다.
서울에서 바로 가는 교통편은 없지만
인천국제공항으로 가면 을왕리로 가는 버스편은 자주 있다.
아니면 동인천역이나 송내역등에서 을왕리로 바로 가는 버스를 탈 수도 있다.


바다를 접하고 있는 섬같지 않은 섬이라 버스를 타고서도 창문을 통해 바다경치를 구경할 수도 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을왕리까지는 버스비도 천원이니
천원으로 멋진 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참 괜찮네~~~



또한 을왕리하면 조개구이로도 유명하다.
하지만 난 오늘 혼자였기에 패쑤~~~


입구에 다다르면 이렇게 소나무 너머로 넘실대는 바다를 볼 수가 있다.


저 리조텔은 언제 생겼을까?
몇년전에 방문했을때는 없었는데....



썰물때는 이렇게 드러난 갯벌 사이로 걸어보는 것도~~~







역시 연인들 천국이구만~~~


을왕리는 노을이 질때 가보면 참 멋있다.
바위너머 저 수평선으로 노을이 지는 모습으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이건 옛날에 찍었던 사진인데
아마두 위와 비숫한 위치에서 찍었던 것으로 기억이 된다.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해수욕장하면 생각나는 곳이
을왕리 해수욕장이다.
가장 가까우면서도
결코 저렴하지 않은 영종도에 위치한 까닭에
갈때에도 몇번씩 망설임을 가져다 주는 곳이기도 하다.

아주 오래 전에 나가서
똑딱이 카메라를 사서 처음으로 찍었던 사진인데
최근에는 이곳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다,

공항철도가 개통되기 전에는
서울에서 을왕리로 가는 버스가 없어서
비싼 요금을 지불하고 공항리무진을 타고
인천공항에서 또 좌석버스로 갈아타고 들어가야 했지만
이제는 공항철도가 개통이 되어서 
보다 더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게 되었다.
 

















tip) tip라고 까지는 할 건 없겠지만
      공항철도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가서 좌석버스를 갈아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중에 하나이겠고
     
      또 하나는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더 저렴한 걸 찾는다면
      강남역에서 M6405번을 타고 송도 먼우금초등학교라는 정류소에 내려서
      303번으로 갈아타는 방법이 있겠다.
      303번으로 갈아타고 인천공항으로 가서 302번나 306번버스를 갈아타면 된다.
      이 방법은 을왕리로 가는데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유명한 인천대교를 경유한다는 것과
      수도권통합환승이 된다는 장점이 있다.

 

영종도 선착장이라고 불리우는 구읍뱃터
영종대교, 인천대교가 생기기 전에는
이 곳이 유일하게 인천과 연결시켜주는 길이었다.
아주 오래전에 찍었던 사진이었는데
이제는 인천대교가 개통되면서 이 곳을 왕래하는 배도 많이 줄어들었다고 들었다.







                             영종도에서 인천으로 가는 배 안에서 바라 본 영종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