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는 예봉산이 감싸고 있고,

    앞으로는 한강과 검단산이 펼쳐져 있는...
 
    그러면서 역사가 플랫폼 안에 있는

    간이역 중의 간이역이었던 팔당역이 

    이제는 휘황찬 궁전 같은 역으로 바뀌어 버렸다.

    시골 같은 간이역인 이 곳에서는
 
    인심 또한 후해서
 
    가끔씩 역무원께서 따뜻한 차 한잔을 권해시기도 하셨다.
  
    




     이제는 역사 앞의 자전거도
 
    하얀 깃발을 흔들던 멋진 제복의 역무원도
 
    우렁찬 기적소리를 내뿜으면 들어오던 열차도 없어졌지만

    참으로 다행스러운건

    이 곳이 문화재로 지정이 되어서

    앞으로도
 
    플랫폼안의 역사의 모습만큼은 간직이 되어진다는 사실이다.





    하루에 몇번 없던 완행열차는

   산을 굽이굽이넘고  강을 돌아 머나먼 여정을 힘차게 달려와

   종착역을 바로 얼마 남지 않은 이 곳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앞뒤로 펼쳐져 있는 아름다운 풍경에 도취되면서
   잠치 쉬게  된다.

   시끌벅적했던 열차안도 마지막까지 가는 손님만 남겨둔채
 
   이제는 조용해지고
 
   열차는 이제 마지막을 향해 힘차게 다시 내딛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 팔당역 중앙선
도움말 Daum 지도
  • MinsB 2011.03.27 19:56 신고

    아...간이역이라!! 한번도 기차여행을 가본적이 없습니다...
    부산 갈때 한번 가본것 빼고는....
    부디 회손되지 않게 오래 보존되었으면 좋겠네요~

    • 철도여행 2011.03.27 20:40 신고 수정/삭제

      아마도 문화재로 보존된다고 하니 그게 훼손될 일은 없을거에요. 많은 기차역이 있지만 역사가 플랫폼 안에 있는 곳은 흔치 않거든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7 20:09

    좋다.
    이런포스팅보면
    대한민국엔 참 좋고 아름다운곳이 많은데 ㅠ
    외국으로만 나가려고 하다니

    • 철도여행 2011.03.27 20:43 신고 수정/삭제

      그래서 대한민국 구석구석이라는 말도 나오는거 같아요. 구석 구석 찾아다니다 보면 멋진 곳 많이 나오겠죠?

  • 피연 2011.03.28 09:26 신고

    간이역하니까.. 진주에서 하동쪽으로 도보여행할때 철길따라 걷다가 본 간이역이 생각나네요 .
    시간이 지난뒤에 알고보니 코스모스가 쫘악 펼쳐지는 멋진 곳이라서 사진찍는 분들이 참 좋아했던 곳이였다는.
    기차여행은 참 시간을 느리게 가게끔 해주는 것 같아서 좋아요 :D

    • 철도여행 2011.03.29 00:39 신고 수정/삭제

      간이역은 뭐랄까... 여행하고 추억을 아우르는것 같아요. 마치 어릴적 옛 추억으로 여행하는 느낌.. 거꾸로 가는 시간이죠!! ㅎ ^^ 그래서인지 시골길을 느릿느릿 가는 기차를 타다보면 참 마음이 포근해져요!!

  • NY루나 2011.03.28 17:38 신고

    아..
    조금만 철도를 일찍 좋아했었더라면 저런걸 놓치지 않았을텐데요 ㅜㅜ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지금 있는 자리에서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고 생각이 듭니다!

    • 철도여행 2011.03.29 00:43 신고 수정/삭제

      저도 루나님처럼 그렇게 아쉬울 때가 참 많았어요. 하지만 늦게라도 그런 추억을 공유할 수 있다는게 다행이죠!!
      루나님과 친구분들이 그렇게 한땀 한땀 정성들이시는 모습속에서 감동을 많이 받았습니다.

  • 화들짝 2011.03.28 22:27 신고

    철도 여행은 거의 해본 적이 없지만 왠지 가슴 한 켠이 뭉클해지네요.^^

    • 철도여행 2011.03.29 00:45 신고 수정/삭제

      여지껏 안해보셨다면 한번쯤 추억을 가져보시는 것도 괜찮으실듯 싶어요. ^^ 가끔씩 타면서 창밖을 내다보면 너무좋더라구요.

  • 해우기 2011.03.29 02:51 신고

    철도여행의 즐거움을 하나하나 잊어버린적 오래된 지금은....
    막연하게 그땐 즐거웠는데....정도...

    생각해보니 기차여행자체가 즐거웠는지...같이 한 사람이 그리운건지....
    홀로 떠난 그 길에 왠지모르게 가득찼던 수많은 상념때문인지...

    그것조차.... ㅎㅎ

    • 철도여행 2011.03.29 10:41 신고 수정/삭제

      뭐라 말씀드리기가~~ 괜히 제가 올린 사진때문에 아픈 기억을 꺼내드린거 같아서 죄송스런 마음이..ㅠㅠ

눈 덮인 능내역

기차 2011. 3. 7. 09:24

작년 봄의 문턱에 들어선 3월하순!!

계절 답지 않게 하얀 함박눈이 쏟아졌다.

반나절동안 25cm 가까이 내린 눈은 온 세상을 하얗게 덮고 말았다.

하지만 따뜻한 기온과 이어진 햇살로 인해

하얗게 덮인 눈은 오래가질 않았다.



기차기적소리도 사람도 사라져버린 능내역은

이제 자전거 도로로 탈바꿈한다고 한다.

이 철길 위로

삭막함의 아스팔트가 새로 놓인다고 하니

무척이나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이 간이역사는 사람들의 쉼터로 재탄생한다고 한다.

시골역의 정취가 묻어나는 역사의 모습 그대로 오래토록 보존이 되었으면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 능내역
도움말 Daum 지도

'기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워지는 통일호  (4) 2011.03.07
기차와 바다가 어우러지는 곳! 정동진역  (0) 2011.03.07
눈 덮인 능내역  (0) 2011.03.07
험준한 산골짜기 속의 간이역인 선평역!!  (0) 2011.03.05
군산 철길 마을  (2) 2011.03.03
사라져버린 춘천가는 기차  (0) 2011.03.03


  서민들의 삶을 대변해줬던 비둘기호가
  마지막까지 살아남아줬었던 정선선!!
   
  그 지역의 유일했던 서민들의 교통수단이었던 정선선의 기차도
  수익성을 창출해야 한다는 경제논리에 밀려 사라질뻔 했으나

  그 앞에 병풍처럼 펼쳐진 산을 배경으로 굽이굽이 돌고도는  
  이 아름다운 절경 앞에 꼬마관광열차로 재탄생하고... 
 
  넉넉한 인심의 시골장과 정선의 수려한 풍광이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킨 것일까?

   시간이 지나면 도태된다는 당연한 원칙이
   이 정선선에서는 부활이라는 이름으로 되살아났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남면 | 선평역
도움말 Daum 지도





아주 오래 전에 장항선을 타보았던 기억이 있다.

구불구불 길을 따라 산을 오르고 강을 건너고

때로는 한적한 곳을 지나

때로는 부산한 시골장터와도 같은 곳을 지나

덜컹덜컹거리는 기차안에서 바깥 풍경을 바라보노라면

그동안 잊혀졌던 옛 추억들에 잠기고는 했었다.

 

그런데 이제 이 곳들이 사라져간다고 한다.

누구의 말처럼

곡선의 아름다움을 간직했던 장항선 철길들도

시대의 흐름 앞에서는 장사가 없다는 말처럼

언제나 빠른 것들만을 원하는 시대의 부름앞에

따라갈 수 밖에 없었던 이 곳도

이제는 마음속의 한 추억으로밖에 남기게 되었다.

 

추억을 가져다 주었던 이 곳이 추억으로 남기게 된다니

사라져가는 모습들이 아쉽기만 하다.

 

                                              -  학성역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