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는 원래 선유봉이라는 작은 봉우리 섬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일제 강점기때 홍수를 막고 길을 포장하기 위해
암석이 채취되면서 지금의 모습으로 깎여나갔다.
그러다가 서울 서남부지역에 물을 공급하기 위한 정수장으로 사용되어지다가
2000년12월에 폐쇄된 뒤
2002년 서울월드컵 개최에 맞추어 자연생태공원으로 재탄생되었다.





아직까지도 벚꽃은 아름답게 피어있건만
똑딱이 카메라는 하얀 벚꽃의 화사함을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 ㅠ
왜 하얀색을 하얀색으로 담아내지 못할까...

이건 뭐 우중충해서..






따뜻한 봄 날씨라 그런지 한강시민공원에 자전거를 타고 온 사람들이 참 많았다.


선유도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선유교를 건너야 한다.
친환경적으로 설치된 선유교는 모두 나무로 설치되어 있고
일부로 흔들리도록 설계가 되어 있다고 한다.
글쎄 실제로 건너가보니 그렇게 흔들린다고 느낌이 오질 않았는데
내가 둔감해서 그런건지...
이 선유교는 프랑스와 공동으로 건설하였다고 하고
한강둔치와 섬을 잇는 최초의 보행전용다리라고 한다.





 




이것은 무엇에 쓰였던 물건인고?
이런 폐쇄된 시설을 가지고
멋진 아이들의 놀이터로 재탄생시킨

서울시의 노력이 대단해보인다.




정수장으로 사용되었을 당시 많은 빗물이 유입되었을 때
내부에 있던 빗물을 한강으로 방류할때 사용되었던 방류밸브라고 하는데
이것을 또한 전시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선유도 공원에는 아직도 벚꽃이 화사하게 피어 있었다.



 








따뜻한 봄 날씨에 유치원에서 아이들도 선유도 공원에 소풍을 나왔다.


선유도공원에는 자전거는 인라인스케이트는 반입금지되어 있다.
만약 자전거나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고 이 내리막길을 질주한다면~~??
물론 이 곳은 자연생태계보존을 위해 방문객들도 출입 금지된 장소다.


 



 





 


이곳이 정수장으로 활용이 되었던 곳인듯 하다.
지금은 수질정화원으로 사용이 되어지고 있는데
물을 정화하는 여러 수생식물들의 생장과 정화과정을 관찰할 수 있다고 한다.


아이가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너무 이뻐서 뒷모습을 찰칵~~~!!!








왕대나무라고 하는데... 대나무도 여러 종류가 있는가보다.








여기는 녹색기둥의 정원이라고 한다.
정수지의 상판 지붕을 들어내고 담쟁이로 뒤덮인 기둥이
이 공간에 고요함과 질서를 부여하여 사색과 휴식의 공간을 연출한다고 한다.

 




시간의 정원이라는 곳으로
약품침전지를 재활용하여 다양한 식물의 세계를 꾸민 공간이라고 한다.

이곳에는 여러가지의 작은 주제공원들로 구성이 되어 있다고 한다.














서울 한복판에서 이런 울창한 대나무숲을 보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었는데...




선유도 공원에서 멋진 색소폰 소리가 울려 퍼지길래 찾아봤더니
너무나도 멋진 분이 멋드러진 색소폰을 연주하고 계셨다.
이것도 선유도공원에서만 연출될 수 있는 광경이 아닐까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제2동 | 선유도한강공원
도움말 Daum 지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4 11:22

    공원이 참 좋네요!

  • a87Blook 2011.04.24 16:54 신고

    어느덧 연인들의 데이트코스 교과서에 수록된 장소가 되어버린 선유도 공원이군요.
    저는 한번도 가보지 못했지만 많은 친구들이 가보고선 좋았다고 말해서 저도 시린옆구리를 댑펴줄
    사람이 생기면 꼭 한번 가보려고 합니다 ^^

    • 철도여행 2011.04.24 20:51 신고 수정/삭제

      정말 이곳은 연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더군요. 연인들끼리, 친구들끼리 잔디밭에 앉아서 담소를 나누고 도시락을 까먹는 모습, 그리고 다정하게 걸으면서 데이트하는 모습들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 원 디 2011.04.25 07:29 신고

    날씨가 풀리니 아이들도 하나둘 소풍나오기 시작했군요 ^ ^

    • 철도여행 2011.04.25 23:34 신고 수정/삭제

      노란 개나리 옆에 노란 유니폼을 입은 소풍 온 아이들을 보니 확실히 봄을 느끼겠더라구요. 아이들이 이뻐요!!!

  • 악의축 2011.04.25 14:33 신고

    선유도는 정크아트의 천국이죠. 저런 작품들을 정크아트라고해요. 폐물이 된 것들을 예술적인 가공과 작업을 통해 미의 가치를 부각시켜 하나의 작품으로 만드는거죠. 저 역시 저런 취미를 가지고 있구요..ㅎㅎ

    • 철도여행 2011.04.25 23:37 신고 수정/삭제

      아!! 그것이 정크아트였군요. 생소한 개념입니다. 이런 작품들은 사람들의 보는 관점에 따라 호불호가 많이 갈리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5 18:20

    선유도의 봄이 파릇파릇 하네요~
    자전거 타고 매주 한번씩 가는 곳이지만 정작 공원안은 너댓번밖에 못 가봤어요.
    늘 선유도 앞 편의점에서 라면에 맥주를^^;

    • 철도여행 2011.04.25 23:39 신고 수정/삭제

      ㅋㅋ 저도 선유도안에 들어가본건 요번 포함애서 딱 두번이네요. 그렇게 넓지도 않은 곳에 참 다양하게 꾸며놨더라구요. 찾아오기도 편하고... 사람들이 그래서 많은가봐요. 라면을 말씀하시니 이 밤에 라면이 막 땡기네요.^^

  • 화들짝 2011.04.25 18:28 신고

    커플 천국! 솔로 지옥! 의 그 선유도군요. ^^

    • 철도여행 2011.04.25 23:42 신고 수정/삭제

      요기 요기 진짜 커플들 많아요. 도시락 까먹는 커플도 있었고 잔디밭에 앉아 도란도란, 또는 나무 의자에 앉아 한강 바라보고 있는 커플, 손잡고 걸어가는 커플... 아마도 이 곳에 혼자 오는 사람들은 도저히 감당해낼 자신이 없을듯 싶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5 19:53

    주말 가족끼리 가도 최고일듯 싶네요^^

    • 철도여행 2011.04.25 23:44 신고 수정/삭제

      이곳에 체험학습으로 아이들도 많이 오더라구요. 가족끼리 와서 잔디밭에 앉아 도시락도 까먹고 놀이터에서도 놀고 체험학습도 하고... 거기에 무료니 이정도면 가족끼리 놀러오기에는 최고죠. 그 옆에 한강공원도 있으니...

  • 김천령 2011.04.26 09:33 신고

    도심에 이런 곳이 있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봄빛이 완연합니다.

    • 철도여행 2011.04.26 11:39 신고 수정/삭제

      정말 도심에 이런 곳들마저 없다면 정말 삭막할 거 같아요. 그나마 이런 곳들이 있었기에 그래도 숨이라도 쉬고 사는 것 같습니다.^^

  • 해우기 2011.04.27 21:26 신고

    참 좋은 느낌이네요....ㅎㅎ
    산책하고 싶은데.....
    한달간은 어려울듯.....멍청한 실수한번에 발목도 날아가고....
    봄 여행의 꿈도 날아갔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