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라지는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정선 아리랑 애정편 가사의 주요 무대가 되는 곳으로
평창 발왕산에서 발원하여 흐르는 송천과 중봉산에서 발원하여 흐르는 골지천이 합류하여
어우러진다는 뜻에서 이름이 유래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자연적 배경에서 송천을 양수(陽水) , 골지천을 음수(陰水)라 부르며
여름 장마시 양수가 많으면 대홍수가 나고, 음수가 많으면 장마가 끊긴다는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남한강 천리 물길을 따라 목재를 서울로 운반하던 뗏목터로
조선말 대원군의 경복궁 중수시 사용되던 많은 목재를 떼로 엮어 한양으로 보냈다 하며,
이때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뗏꾼들의 아리랑 소리가 끊이지 않았던
숱한 애환과 정환을 간직한 유서깊은 곳이라 한다.

또한 님을 떠나 보내고 애닯게 기다리는 여인의 마음과
장마로 인하여 강을 사이에 두고 만나지 못하는 남녀의 애절한 사연이 정선 아리랑 가사에 녹아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고 한다.


예전에는 섶다리도 있었다고 하는데 장마때문에 유실되서 그런지 지금은 돌다리밖에 없다.

정선선 아우라지 역에 정차하고 있는 열차!!
예전에는 구절리역까지 다녔지만 지금은 아우라지역까지밖에 가질 않는다.
서울에서 가는 기차는 청량리역에서 오전 7시50분 딱 한편성밖에 없다.


돌다리를 건너게 되면 아우라지 처녀상과 정자 여송정을 만나게 된다.


봉산에서 흘러내려온 골지천...

그 옆을 지나가는 풍경열차... 


나무에 기대고 누워 강을 바라보고 있기만 해도...
생각만 해도 안구가 정화되는 느낌이다.

우리에게는 신기하기도 하고 낯설기도 하지만
이런 곳에서는 돌다리로 건너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들...

아우라지의 명물!! 아우라지호...
옛날에는 저 배 아니면 건너지 못했다고 하는데...
정선 아리랑에 나오는 아우라지 뱃사공이 아니었으면
강을 사이에 두고 있는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은 없었을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 아우라지
도움말 Daum 지도
  • 여유로운 휴식이 필요할때 찾으면 좋을듯 합니다..
    조용한 강가에 발담으고...^^

    • 철도여행 2011.04.02 12:19 신고 수정/삭제

      정말 아우라지는 여유로움이 가득한 곳 같아요. 역시 책 한권 들고 옆에는 커피 한잔 두고 강가에 발담그고 있으면 카페가 따로 없을 거 같아요.

  • wigrang 2011.04.02 10:19 신고

    아우라지에 가 본지도 꽤 됐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반갑네요.
    즐감했습니다.

  • 스텔라 2011.04.02 10:48

    책에서나 티비에서 많이 봤지만 가보지는 못 했네요
    기회 만들어 꼭 한번 가고 싶은곳
    아름다운 풍광에 머물다 갑니다

    • 철도여행 2011.04.02 12:25 신고 수정/삭제

      저도 레일바이크를 탔다가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이 곳을 이제서야...ㅠㅠ 언젠가 정선으로 레일바이크 타러 가실 기회가 생기신다면 바로 옆이니 꼭 한번 들르세요.

  • 해피로즈 2011.04.02 11:10

    무더운 여름에 가서 힘들어서 잘 돌아보지도 못했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멋지네요.

    • 철도여행 2011.04.02 12:27 신고 수정/삭제

      저는 무더운 여름을 피해서 정말 다행이네요. 아마 저도 무더운 여름에 찾아갔다면 다니지도 못하고 벌써 지쳐버렸을지도...

  • 더공 2011.04.02 11:16 신고

    하루에 딱 한편 밖에 없는 열차라 그런지 더욱더 가보고 싶어지네요.
    올해는 정선 아우라지에도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 철도여행 2011.04.02 12:29 신고 수정/삭제

      더공님은 기회되시면 한번 꼭 다녀오세요. 님의 사진과 글이 더욱 기대가 됩니다.

  • 원 디 2011.04.03 07:32 신고

    오오 +_+ 이곳은 가보지 못한곳인데
    철도여행님 덕분에 이렇게 구경하게 되네요 ^ ^
    작년에 경북 예천으로부터 철도여행으로 가게된곳이에요 :)
    경북 예천으로부터 바로가는 기차가 없어서 다른곳에서부터 타고 갔다가
    나오는 기차도 두번정도밖에 없어서 마냥 기다렸던 추억을 되새겨봅니다 히히 ^ ^
    좋은 주말 되고 계시나요 ! ^ ^

    • 철도여행 2011.04.04 00:29 신고 수정/삭제

      교통편이 불편하다 보니 저도 이 곳에 딱 한번 가봤어요. 레일바이크타러 갔다가 레일바이크 종점이 아우라지역이라 들르게 된 곳이었지요. 솔직히 레일바이크보다 더 기억에 남네요.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기도 하지요. 덕분에 좋은 주말 보냈습니다.

  • pennpenn 2011.04.04 00:02 신고

    교량의 디자인도 멋지군요~
    늘 행복하세요~

    • 철도여행 2011.04.04 00:30 신고 수정/삭제

      아마도 저 교량이 있었기에 아우라지가 더 운치가 사는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pennpenn님도 늘 행복하세요.

  • 해우기 2011.04.04 00:21 신고

    그래도 가까운 곳에 사는지라 몇번은 들렸습니다...

    어느날 몇장 담으러 갔다가 허탕치고 강가에서 낚시하시는 어느 어르신사진을 담아서 좀 우려먹었던 기억이...ㅎㅎ

  • 워크뷰 2011.04.04 06:45 신고

    아 강원도로 떠나고 싶어집니다^^

  • 10년전에 다녀온곳인데 많이 변한듯 싶어요^^....그때는 아마 통일호 타고 들어갔던 기억이...

    • 철도여행 2011.04.16 01:42 신고 수정/삭제

      여기는 섶다리도 유명했었는데 섶다리가 없어진게 좀 아쉬웠어요. 이 곳은 참 좋은데 교통편이 좀 열악하더라구요. 그리고 통일호는 참 좋아했던 기차였는데...ㅠㅠ

  • allstory.kr 2021.04.03 05:48

    저희 올스토리에 이 블로그 글이 등록되어 알려드립니다.

    https://allstory.kr/view/EIK1D42M

    저희 올스토리는 세상이야기 나누는 공간으로 어떤 글도 환영합니다.
    회원가입시에 개인정보등을 요구하지 않고, 사용자께서 원하시는 아이디와 닉네임, 비밀번호만으로 가입이 가능합니다.
    또한 가입하신 회원께서는 다른 블로그나 유튜브,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을 url만 복사해서 붙여넣기 하시면 간단하게 글이 작성됩니다.

    지금 저희 올스토리(https://www.allstory.kr)를 방문하셔서 블로거님의 글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공유해보세요 ^^